기후위기시계
  • 여수 여자도 꼬막 양식장 작업자 2명 실종신고
대여자도 남서방 3km 해상서
여수 대(大)여자도 해상에서 작업자 2명이 실종 신고된 꼬막 양식장 관리선.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 기자] 전남 여수시 여자도 해상 9t급 꼬막 양식장 관리선에서 작업 중이던 승선원 2명이 바다에 빠져 실종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2일 오후 3시 21분께 여수시 화정면 대여자도 남서방 약 3km 해상에서 9t급 양식장 관리선 A호(순천 선적) 작업자가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자 최초 신고 접수 후 신고자와 연락이 두절돼 위치 추적된 곳으로 경비함정과 구조대, 항공기를 급파해 확인 결과 A호 선박 내에서 휴대폰 1개를 발견, 신고자 번호랑 동일함을 확인했으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

해경은 A호가 홀로 해상에 표류하고 있었으며, 양망 장비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신고자 포함 2명이 해상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경비함정 4척, 항공기 1대 및 민간 구조선 3척을 이용해 집중 수색하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