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남해안·남중권 12개 시군, “정부의 COP28 포기 규탄”…후폭풍 여진 계속
“이명박은 카타르에, 문재인 정부는 아랍에미리트에 양보해 분노감”
남해안·남중권 COP28 유치운동 자료 사진.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 기자] 정부가 2023년도 개최 예정인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아랍에미리트에 양보키로 결정하자 지난 13년간 COP28 대회 유치를 추진해 남해안·남중권 영·호남 12개 시군이 정부를 강력 규탄했다.

COP28남해안남중권유치위원회는 22일 성명서에서 “외교부가 밝힌 2023년 대회를 아랍에미리트(UAE)와에 양보하고 2028년 COP33 대회의 교차지원 약속은 COP28 포기의 이유도, 변명도 될 수 없는 허구다”고 정부를 성토했다.

이어 “COP28 일방적 포기를 선언한 정부는 그간 이를 약속했던 국민들에게 그 이유와 배경, 향후 대책을 조속히 해명하라”며 “문재인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환영 성명서 발표(2020.6), COP28 유치선언 환영 성명서 발표(2021.6) 등 오직 충정 어린 진정성으로 유치운동을 해온 남해안·남중권 유치위원회 및 경남, 전남 12개 시군민들에게 상실감을 줬다”며 정부 해명과 향후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유치위원회는 이와 함께 “2012년 COP 18차 총회 유치를 추진하던 이명박 정부가 개최 결정일 하루 전에 카타르에 양보하더니, 이번에는 문재인 정부도 이렇다 할 배경설명도 없이 덜컥 아랍에미리트에 양보했다”며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약속을 이렇게 식은 죽 먹듯 어기고 해명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면서 우리는 실망을 넘어 깊은 분노마저 감출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18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아·태(아시아·태평양) 권역에 묶여 유치 경쟁을 벌인 아랍에미리트에 2023년 COP28 개최를 양보하고, 아태권역에서 개최권을 갖는 2028년도 COP33대회 유치에 힘을 쏟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외교부와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COP28 유치를 추진해 온 일선 지자체와 협의 절차없이 양보를 발표, 중앙과 지방정부 간의 소통부재도 논란이 일어나는 등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COP28 남해안·남중권유치위 집행위원회는 전남 6개 시·군(여수,순천,광양,고흥,구례,보성)과 경남 6개 시군(진주,사천,산청,하동,남해,고성)이 연합해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치르기로 하고 지난 13년간 유치운동을 벌여 왔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