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시립수목원 조성 공사 부지서 삼국시대 유물 나와
광주시립수목원 조감도[광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기자] 광주 남구 양과동에 조성 중인 광주시립수목원 부지에서 삼국시대 유물이 출토됐다.23일 광주시(시장 이용섭)에 따르면 2019년 초 광주 남구 양과동 수목원 공사 부지에서 철촉과 옥 토기 등 다량의 삼국시대 유물이 발견됐다.

광주시는 관련 법에 따라 문화재청에 신고하고 한성문화재연구원에 조사 용역을 맡겼고, 최근 연구원은 유물이 삼국시대 것으로 추정된다는 용역 결과를 내놨다. 현재 유물은 연구원에 보관 중이며 향후 문화재청의 계획에 따라 보존·관리할 예정이다.

양과동 일대에서는 그동안 청동기 시대 고인돌과 토기, 삼국시대 토기, 고려 시대 석곽묘 등이 발굴돼왔다. 양과동 24만6천948㎡ 부지에 조성 중인 시립수목원은 지난해 4월 착공했으며 내년 5월 완공 예정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