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빛이 흐르는 공간...안동 월영교 개목나루에 문보트·월영누리호 뜬다
이미지중앙

안동호 보조댐 개목나루에 문보트가 운행을 대기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는 개목나루의 새단장을 마치고 문보트와 월영누리호를 운행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는 초승달 모양을 본떠 만든 문보트가 운행한다. IoT 기술이 접목된 전동 레저 보트로, 선체에 LED 조명이 탑재돼 있다.

조이스틱을 통해 전후좌우, 360도 회전 으로 누구나 쉽게 조종이 가능하다.

마치 물위에 형형색색의 초승달이 노니는 듯한 풍광을 선사한다.


월영누리호는 안동시가 2014년 개목나루 조성과 함께 제작한 목선으로 안동 보조댐을 순회 운행한다.가족 등 동반자와 함께 편안하게 월영교 일원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두루 감상하기에 더없이 좋다.

달빛에 노니는 문보트에서 바라보는 월영교의 야경과 무심한 듯 한가롭게 떠가는 월영누리호는 이번에 새롭게 정비한 월영교과 영락교의 조명시설과 함께 관광거점도시 안동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시민은 이용 시 요금 20%가 할인된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