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술집에서 선배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살인미수로 철창행

  • 기사입력 2019-12-09 10: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지]지역 선·후배간 말다툼으로 흉기를 휘둘린 50대가 쇠고랑을 찼다.

경북 영주경찰서는 9일 주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옆자리에 있던 손님에게 상해를 가한 혐의(살인미수)A(54)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일 오후 1030분쯤 영주동 B주점에서 술을 마시다 옆자리에 있던 선배 C(57)"후배들이 버릇이 없다"는 말을 하자 이에 격분해 흉기를 휘둘러 C씨의 목부분에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고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