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사랑의 온도탑' 점등…모금 목표 대구 100억·경북 154억원

  • 대구 동성로 야외무대·경북도청 광장서 '희망 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 진행
  • 기사입력 2019-11-21 09: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 희망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 모습.[대구시 제공]


이미지중앙

경북도청 앞마당에서 열린 경북 희망 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 모습.[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김병진 기자]'희망 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이 20일 대구 동성로 야외무대와 경북도청 광장에서 각각 열렸다.

대구시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나눔으로 행복한 대구'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100억2000만원을 목표로 모금 활동을 벌인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도 사랑의 온도를 뜨겁게 달구는데 시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경북도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도 '나눔으로 행복한 경북'이라는 슬로건으로 목표액 154억6000만원을 정하고 모금 활동에 들어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웃을 사랑하는 작은 실천이 더불어 사는 공동체의 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도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첫날 기부행사에서는 DGB금융그룹 DGB사회공헌재단이 대구은행 등 전 계열사 임직원들이 참여한 '임직원 급여 1% 나눔기금'으로 조성된 5억원을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으로 전달했다.

한편 희망 2020 나눔캠페인 성금 모금은 내년 1월31일까지 계속된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