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지구촌 청년 예술인들의 축제...2019 세계청년공연예술페스티벌’ 안동서 20일 열린다

  • 기사입력 2019-08-15 2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중국 산동성 제남시 공연팀의 공연 모습.(안동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세계 청년예술인들의 축제 ‘2019 세계청년공연예술페스티벌이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안동문화예술의전당과 낙동강변 다목적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예술을 통해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이끌어 갈 차세대 주역인 이번 세계청년공연예술페스티벌에는 해외 9개 팀, 국내 17개 팀으로 총 26개 팀 250여 명이 참가한다.

이번 행사는 각국 청년예술인들의 공연을 통해 서로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편견을 줄이고, 이해를 증진해 인종과 언어, 문화를 초월한 화합의 장을 만들어 가고자 올해 처음 안동에서 열린다.

오는 20일 오후 7시 낙동강변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르씨엘 솔리스트 앙상블의 축하 공연과 국내·13개 팀의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3일 동안 낙동강변과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 세계의 청년 아티스트들이 열정적인 무대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시는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소개되는 각국의 전통음악과 무용, 뮤지컬,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은 한 여름 무더위에 지친 시민과 관광객에게 한 줄기 시원한 소나기 같은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윤현 시 전통문화예술과장은 이번 페스티벌이 지역 문화예술과 관광산업의 진흥에 기여하고 경북과 안동의 우수한 문화예술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예총 경상북도연합회가 주최하고 경북도와 안동시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