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구미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유관기관 긴급대책회의 열어

  • 기사입력 2019-07-11 13: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유관기관 대책회의 모습.(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구미)=김병진 기자]경북도와 구미시는 10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수출 유관기관, 기업체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기업은 IT가 주력업종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직격탄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일본의 3개 부품(디스플레이용 투명필름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공정용 포토레지스트, 반도체 생산 필수품 에칭 가스) 수출 규제로 치명타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스마트폰 갤럭스10·갤럭시10+ 등을,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따라서 해당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 도내 기업의 수익성 저하와 함께 수출활력을 저하시키는 리스크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경북도를 주축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또 도, 구미시, 무역협회, 대구경북연구원, 구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대응팀을 구성키로 했다.

이를 통해 일본의 수출보복과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도내 기업의 피해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겠다"며 "중앙정부의 장단기 대책에 발맞춰 지자체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