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1940년 건립, 건축 가치 인정받은 옛 영주시 부석면사무소 되살린다.

  • 기사입력 2019-06-18 16: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옛 부석면사무소 전경. (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는 18일 국토교통부와 건축도시공간연구소의 건축자산 가치 발굴 및 확산 공모사업에 옛 부석면사무소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는 건축자산 활용 분야에서 옛 부석면사무소를 활용하는 계획서를 제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건축자산의 활용 콘텐츠 기획 및 리모델링 디자인·기본 설계안을 제공받게 됐다.

앞으로 시는 주민-전문가-공무원으로 구성된 워킹그룹 운영 등을 통해 옛 부석면사무소 건축자산의 가치를 증진시키는 콘텐츠 발굴은 물론 지속적인 운영·관리방안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창고로 이용되고 있는 옛 부석면사무소는 일제 강점기인 1940년 무렵 건축돼 1989년까지 면사무소로 활용됐다.

시는 옛 부석면사무소 건물의 기능을 되살리는 한편 사용에 의한 보존을 통해 주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면사무소 기능을 되살릴 복안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