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시·시의회, "산자부 발표 미흡, '지진 피해배상 특별법' 제정 촉구

  • 기사입력 2019-03-21 13: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1일 이강덕 포항시장이 기자회견에서 지열발전 촉발 지진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포항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규모 5.4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의해 촉발된 인공지진으로 확인된 가운데 21일 포항시와 포항시 의회가 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 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산자부의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포항지진에 대한 입장 발표가 포항지진 피해에 대한 근본대책으로는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이어 포항은 지진으로 인구감소, 도시브랜드 손상, 지진 트라우마 호소 등 무형의 손실을 비롯해 기업 투자심리 위축, 관광객 감소 등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봤다정부는 조속하게 시민 피해 대책을 마련하고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에 재건 수준의 특별재생사업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열발전소 완전 폐쇄 및 원상복구는 물론 지진계측기를 설치해 시민에게 실시간 공개하고 장기면에 있는 CO2저장시설도 완전 폐기해야 한다“‘11·15 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제정과 범정부 대책기구 구성 등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이강덕 시장은 앞으로 시민을 대표하는 범시민대책기구가 구성되는 대로 시민 의견을 수렴해 피해복구와 보상 등의 대책을 마련해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시의회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을 즉시 영구 폐쇄하고 원상복구에 대한 세부계획을 포항시민 앞에 밝히라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포항지진으로 인한 정신적 물질적 피해의 완전한 보상을 위해 포항지역에 한정된 피해지역 및 지역 재건 특별법을 제정하고 지속적인 추진을 위한 범 정부기구를 발족하라고 요청했다.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지진계 설치를 통해 시민의 근본적인 불안을 해소하라인구감소와 투자감소, 부동산 가격하락, 도시 이미지 손상 등 2차적 피해에 대한 획기적인 대책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지역경제회생을 위한 국책사업 우선 배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기업유치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도 하라고도 역설했다.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은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원인이 규명돼 포항이 지진도시라는 오명을 벗고 지역발전소를 영구 폐쇄한다는 것에 대해 안도감을 느낀다하지만 포항지진의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다는 것을 간과하지 말고 지열발전사업의 영구 중단과 원상회복, 사업진행과정과 부지선정의 적정성에 대한 감사, 사업기관의 엄정한 수사를 통한 원인규명과 책임자 처벌, 포항 특별재생사업 지원 등에 대해 후속조치를 신속히 단행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