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상주시,예천군 축구종합센터 부지 선정 2차 컷오프 통과

  • 기사입력 2019-03-19 10: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예천종합축구센터 구상도(예천군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경주시, 예천군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2NFC)' 건립 예정지 선정 2차 컷오프를 통과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경북 상주시, 전북 군산시 등 12개 단체장들의 프리젠테이션 발표를 듣고 2차 심사를 진행해 이 가운데 8곳을 선정했다.

선정 지자체는 경북 경주시·상주시·예천군,경기 김포시·여주시·용인시, 전북 장수군, 충북 천안시 등이다.

각급 축구대표팀의 훈련 장소로 활용 중인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를 대체할 새 축구종합센터 부지 유치 신청에는 총 24개 지자체가 제안서를 제출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지난달 27일 1차 서류 심사를 통해 후보지를 12곳으로 줄였고, 이번에 다시 8곳으로 추렸다.

이날 발표에서 경주시는 현대축구의 기원인 축구의 역사성을 가진 경주를 알리기 위해 주낙영 경주시장이 직접 신라 전통의상인 화랑복을 입고 발표했다.

경주시는 유치 후보지가 경주엑스포공원에 포함돼 맑은 공기와 숙박업소와 문화관광 인프라가 함께한 운동하기 좋은 주변 분위기, 한수원과 경북도의 500억과 200억원의 지원, 축구센터 유치를 위한 범시민위원회 구성 등의 조건을 제안했다.

상주시는 최근 개막한 K-리그1에서 3연승을 하면서 1위를 지키고 있는 상주 상무의 상승세를 강조한 스포츠 도시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상주시는 부지 20년 이상 또는 영구사용 및 건립비용 지원 등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 또 광역교통망과 간선도로가 있어 접근성이 뛰어난 점, 축구센터 부지 주변에는 낙동강 제1경이자 국민관광지인 경천대와 상주자전거박물관을 비롯한 관광 인프라 등을 강조했다.

예천군은 제2NFC 이전 비용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저렴한 부지라는 점, 미세먼지와 환경오염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청정지역이라는 점을 내세웠다. 특히 현재 확보된 10만평 부지 외에도 차후 추가 훈련장을 조성할 수 있는 충분한 여유 공간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미지중앙

상주시 사벌면이 후보지인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조감도(상주시 제공)


앞서 경북도는 지난 16일 도내 3곳 후보지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지원 확약서를 전달하고 경북지역에 센터가 유치될 경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은 물론 재정적인 지원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2차 관문을 통과하는 지자체에 2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축구협회는 2차 심사에서 해당 지자체의 운영 역량, 지원계획 적합성, 부지 적정성 등을 핵심 기준으로 정해놓고 심사했다. 선정위원회는 오는 4월 8곳 모두에 대한 현장 실사를 마친 뒤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1500억원을 들여 33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소형 스타디움과 천연·인조잔디 구장 12, 선수 300명을 수용할 숙소와 식당, 직원 200명이 상주할 사무용 건물 등이 들어선다.

이로 인해 센터가 들어서는 지역에서는 10년간 28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 부가가치 14000억원, 4만여 명에 달하는 고용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축구협회는 예상하고 있다.

ksg@hd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