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 아프리카 토고에 새마을운동 보급

  • 기사입력 2019-01-21 08: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장동희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 등 경북도 대표단은 지난 18일 토고와 새마을운동 보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경북도)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아프리카 토고에 새마을운동을 보급한다.

20일 도에 따르면 장동희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를 단장으로 경북도와 재단 관계자로 구성된 대표단이 지난 18일 포르 냐싱베 토고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날 만남은 새마을운동 보급 협약체결을 위해 경북 대표단이 방문 중이라는 소식을 접한 냐싱베 대통령이 대표단과의 만남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옴에 따라 성사됐다.

포르 냐싱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의 새마을 운동에 대해 많은 공부를 하게 됐다"며 "한국 경제성장의 원동력인 새마을운동이 토고에 보급된다면 토고의 지역개발은 물론 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경북 대표단의 토고 방문은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에서 추진 중인 토고 아그로폴 사업에 경북도가 파트너로 참여해 새마을운동을 보급하기 위한 것으로 장동희 재단 대표이사와 싸니 야야 토고 재경부 장관은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에 서명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