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세계유산 안동 봉정사에 ‘능인교’준공

  • 기사입력 2018-11-08 15: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천등산 봉정사 능인교.(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안동시가 8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천년사찰 천등산 봉정사에 능인교(무지개다리)를 준공됐다.

안동시에 따르면 5억원을 들여 자연석을 사용해 만든 이 다리는 길이 13.4, 3.3, 높이 4.25이다.

능인교는 지난해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유네스코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전문가 현지실사 단계에서 사용 중인 임시가교를 전통사찰에 걸맞게 설치하라는 권고함에 따라 새로 만들었다.

자연석축과 낙차보 등 전통방식으로 만들어 졌으며, 이 다리는 본당과 템플스테이 구역을 잇는 가교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준공식에는 권영세 안동시장,김광림 국회원, 봉정사 주지 도륜스님을 비롯한 대덕스님, 신도 등이 함께 한 가운데 삼귀의례, 경과보고, 축하떡 절단, 준공 테이프 커팅순으로 진행됐다.

유네스코 이코모스는 봉정사가 현재까지 지속성, 한국불교의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이미지중앙

천등산 봉정사 능인교(안동시 제공)


봉정사는 유네스코로부터 지난 6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이름으로 영주 부석사 등 산사 7곳과 묶여 등재가 확정되면서 우리나라의 13번째 세계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사찰과 능인교가 어우러진 세계유산 봉정사가 종교와 세대, 지역을 넘어 소통과 깨달음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 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