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LS니꼬동제련, 대학생 봉사단과 벽화그리기 봉사활동 펼쳐

  • ‘꿈쟁이를 위한 무지개 담벼락 프로젝트’ 6년째 진행
  • 기사입력 2018-10-29 16: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이미지중앙

LS니꼬동제련과 울산시자원봉사센터가 지역 미관개선에 뜻을 모아 2013년부터 6년째 벽화그리기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LS니꼬동제련(제련소장 김영훈)은 29일 울산시자원봉사센터와 울산시 대학생봉사단이 함께 하는 ‘꿈쟁이들을 위한 무지개 담벼락 프로젝트’를 장애아동 보육시설인 수연특수아 어린이집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LS니꼬동제련 임직원 13명, 울산시대학생봉사단 7명 등 총 20명으로 구성된 벽화봉사팀은 회색빛 콘크리트 담벼락 약 70m 구간을 알록달록 생동감 넘치는 공간으로 화사하게 재탄생시켰다.

이번 벽화 활동을 통해서 안전한 어린이 등하굣길과 지역 미관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꿈쟁이들을 위한 무지개 담벼락 프로젝트’ 는 있는 공공시설물 및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매년 두 곳을 선정해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벽화를 조성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특히, 울산 소재 대학교에서 미술, 디자인을 전공하는 대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재능기부하는 것이 특징이다.

LS니꼬동제련 관계자는 “이번 활동으로 조성된 벽화를 보면서 어린이들이 더욱 웃으며 행복한 생활을 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울산시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서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봉사기회를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