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오징어불법 공조조업 뿌리 뽑나?....해수부 대책 어민반응 싸늘

  • 기사입력 2018-09-13 1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채낚기 어선과 불법공조 조업을 하다 단속에 걸린 대형트롤어선(포항해경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동해의 주 어종인 오징어는 어디로 갔을까.

수산시장에서 가장 흔한 오징어 어획량이 2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내 오징어 어획량은 2016127000t에서 지난해 87000 t으로 29%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074000 t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국산 생물 오징어 평균 가격은 마리당 4360, 지난해보다 50% 올라 금징어로 불리고 있다.

동해안 수온 상승으로 어장이 북한 쪽으로 올 라간데 다 중국 어선들의 싹쓸이 조업과 불법공조조업이 이어지 면서 씨가 말라가고 있다.

오징어 조업 불황으로 추석 명절을 앞둔 동해안과 울릉도 어업인 들이 부채까지 안고 있어
깊은 시름에 잠겼다.

본격적인 조업 철을 앞둔 어업인들은 오징어 불법공조조업과 중국어선 싹쓸이 조업에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단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최근 부산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징어 불법공조 조업을 근절하기위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대책회의는 내달 동해안 오징어 조업시기를 맞아 불법공조조업 에 대한 효과적인대응책을 논의 하기위해서 마련됐다.

이번 회의에는 해양수산부와 동해어업관리단, 대검찰청, 해양경찰청,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수협 어업정보통신국등 관계기관이 참석, 오징어 불법공조조업 대응을위한 협력방안등을 집중 논의 했다.

오징어 불법공조조업은 불빛을 밝혀야 모여드는 오징어의 특성을이용한 불법조업방식이다.

이는 적법하게오징어를잡는 중·소형채낚기 어업인들에게 피해를주고, 오징어의 자원고갈에도큰영향을미친다.

그러나 오징어공조조업은 야간에 짧은 시간안에 이뤄져 현장에서 증거를잡기가 쉽지않고, 불법수익금도 은밀하게 현금으로 배분돼 정확한 제보없이는 적발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번회의에서 해양수산부는 오징어 불법공조 조업의 뿌리를뽑기위해 먼저 불법 공조조업단속의 시급성에대해 관계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요청했다.

단속의 실효성을높이기위해 유관기관합동단속 어선위치정보를활용한 어선위치모니터링오징어 총허용어획량(TAC) 관리 강화 수산관계법령위반어선 행정처분강화 기관간 정보교환등을 내 놓았다.

이에대해 동해안 어업인들은 냉담한 분위기다.

동해안 채낚기 협회 한 관계자는 영세어민의 생업보장과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불법 공조조업을 단속을 하고 있다고 하나 매년 해경에 적발되는 단속건수는 늘어나고만 있어 정부의 강력한 단속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행 규정보다 더욱 강화된 법 규정을 적용해 야 할것이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7월부터 올 1월까지 6개월간 동해에서 트롤어선 7척과 채낚기 어선 58척을 동원해 422차례에 걸쳐 오징어 1970t(87억원 상당)을 불법으로 잡은 선주등이 해경에 적발되기도 했다.

박일래 울릉 저동어촌계장은 동해에서 기승을 부리는 오징어 불법조업 차단을 위해 지금보다도 더욱더 강화된 단속이 필요하다특히 중국어선등 외국 어선들이 우리수역에서의 불법조업을 하지 못하도록 경비와 수사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불법 공조조업을 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