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50인승 비행기 에어포항 오는7일 첫 날개 편다.

  • 기사입력 2018-02-01 2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포항을 거점으로 하는 에어포항이 오는 7일 취항한다.(포항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을 거점으로 하는 '에어포항'이 오는 7일 본격 취항한다.

포항시는 에어포항이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에 소형항공운송사업등록을 한 데 이어 2일 운항증명(AOC)을 취득하면 본격적으로 운항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AOC는 인력, 장비, 시설 등 항공사 안전운항체계를 전반적으로 검사하는 절차다.

에어포항은 50인승 비행기로 포항김포, 포항제주 노선을 하루 2차례 왕복 운항한다. 두 노선 모두 소요시간은 50분 정도다.

작년 7월 캐나다산 CRJ-200기종(50인승) 2대를 들여와 그동안 시범 운항을 하며 취항을 준비를 마쳤다.

요금은 포항-제주간 주중 6만원대, 주말 7만원대, 성수기 8만원대 포항-김포간은 주중 5만원대, 주말 6만원대, 성수기 7만 원대이다.
다만, 시간대별 할인을 받으면 서울행KTX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공항 주차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비용과 접근성면에서도 용의하다는게 에어포항 관계자의 설명이다.

에어포항의 취항으로 포항공항이 더욱 활성화 되고, 포항의 하늘길이 보다 넓어짐에 따라 포항시민은 물론 인근 경주, 영천, 영덕, 울진 울릉등 지역민들의 제주와 서울로의 교통 접근성도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앞으로 인천과 여수에 이어 2022년 울릉공항이 들어서면 포항울릉 노선도 추가로 운행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50인승 소형 항공기지만 세계 60여개 항공사가 1천여대를 운항하는 안전한 기종이라고 설명했다.

이원우 시 대중교통과장은 "에어포항이 운항하면 KTX와 동해선 철도, 고속도로와 함께 포항이 사통팔달하는 교통의 요지로서 환동해권 중심도시로 발돋움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오는 3일에는 공무원과 기관단체장, 관계자 등이 참석해 취항 기념식을 가질 예정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