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영주시, 추석대비 부정축산물 뿌리 뽑는다.

  • 2017-09-14 20:39|김성권 기자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는 축산물 소비가 많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13일부터 26일까지 도축장, 식육포장처리업소, 축산물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축산물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경북도청
, 농산물품질관리원영주사무소 및 축산물명예감시원 등과 함께 단속반을 편성해 250여개 영업장을 대상으로 추석 전까지 지속적인 단속 할동을 벌일 계획이다.

주요 단속으로는 젖소
·육우고기 및 수입육의 한우고기 둔갑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판매 행위, 축산물의 표시기준 위반(유통기한 또는 제조일자 미표시등) 기타 영업자준수사항 이행여부 등이다.

또한
, 식용란 수집판매업소를 대상으로 계란 표시사항 및 위생 상태를 점검하고 필요시 수거검사도 병행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점검 결과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경고
, 형사고발은 물론 영업정지와 과태료 부과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위반 업소의 명칭과 주소, 처분내용 등을 시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기로 했다.

주성돈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최근 계란 살충제 파동 등으로 먹거리에 대한 불신이 커짐에 따라 이번 단속을 통해 부정축산물이 자리 잡지 못하도록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내비췄다.

ksg@heraldcd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