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동해해경 독도해상서 선원 7명탄 표류선박 구조

  • 2017-07-17 09:43|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동해해경 잠수요원들이 독도의 깊은 바닷속에서 추진기에 감겨있는 폐로프를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동해해경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동해해양경비안전서(서장 김언호)16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진기에 폐로프 가 감겨 표류하던 어선을 무사히 구조했다.

17일 동해해경에 따르면 울산 방어진 선적 어선 D(20t, 승선원 7)는 이날 낮 1210분께 독도 남동방 10해리(18km) 해상에서 추진기에 이물질이 감겨 항해가 불가하여 표류 중이라며 포항어업정보통신국을 경유, 동해해경 상황실에 구조를 요청했다.

구조 요청을 받은 동해해경은 인근에서 경비 중인 3000t급 경비함을 급파, 잠수요원 2명을 투입해 추진기에 감겨 있던 폐로프 30kg을 제거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항해 시 주변 어망 부이 등을 확인해 추진기에 이물질이 감기지 않도록 주의바라며, 장애 발생 시 안전조치를 취하고 신속하게 구조 요청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