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수원 노조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결정 전면 거부"

  • 2017-07-14 19:36|김병진 기자
이미지중앙

한수원 노조는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전 한수원 이사회가 기습 결정한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 중단 의결을 전면 거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김병진기자)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14일 한수원 이사회가 기습 결정한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중단 의결과 관련해 "이사회 결정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한수원 노조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도둑이사회에서 결정한 건설중단은 원천무효"라며 "앞으로 무효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즉각 비상대책위원회를 소집해 지역주민, 원전종사자가 모두 결집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은 "이사진을 상대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대통령 공약사항이란 이유로 이사를 압박한 정부에 대해서도 강력한 투쟁을 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