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기초생활수급자 모녀, 임대 아파트에서 숨진채 발견

  • 기사입력 2016-08-11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안동에서 기초생활수급자인 모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북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25분께 안동시 옥동 모 임대 아파트 거실에서 김모씨(46·)와 어머니 박모씨(72)가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관리사무소 직원은 경찰에서
악취가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찾아가보니 모녀가 거실에 나란히 누운 채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시신 주변에서 유서나 독극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부패가 어느 정도 진행됐으나 외상 흔적은 없었으며 아파트 출입문 입구에 쓰레기 더미가 잔뜩 쌓여있는 점 등으로 미뤄 누군가 침입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11일 사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했으나 부패 상태가 심해 김씨 심장에 일부 이상이 있다는 부검의 소견만 있었을 뿐 정확한 사인이나 사망 시각은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하반신을 제대로 쓰지 못했으며 어머니 박씨는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초생활수급자로 김씨는 장애인 지원금을 더해 40여만원을, 박씨는 매달 정부지원금 20여만원을 받아 함께 생활해 왔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