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도 여교사들 스마트워치 보다는 관사 개.보수 시급

  • 기사입력 2016-07-22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경상북도 울릉교육지원청사 전경(자료사진)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국민을 충격에 빠트린 전남 섬 여교사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자 정부가 스마트워치 보급을 대책으로 내놓았지만 도서벽지 여교사들은 실효성을 제기하며 대부분이 사용신청을 꺼리고 있다.


22
일 경북울릉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여교사들에게 착용될 스마트워치를 최근 경북도교육청으로부터 18개를 인수받았다.


또 무료로 나눠주려고 수요를 조사한 결과
10개정도가 추가 필요하지만 대부분 여교사들은 착용을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목에 차는 스마트워치는 위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긴급 버튼을 누르면
112상황실에 자동 신고 된다. 위치 정보도 실외의 경우 10m 내외로 파악돼 추가 확인 과정 없이 즉시 경찰이 출동한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동시에 담당 경찰관과 동료 교사 등 사용자가 미리 지정한 3명에게 긴급 상황을 알리는 문자가 발송된다.


1112500원인 스마트워치 요금도 정부 예산으로 대신 내준다. 그러나 실제 사용 대상인 여성 근무자 대부분은 신청 자체를 꺼리기 마련, 스마트워치는 사용자가 경찰에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하고 파손·분실하면 변상 책임도 따르기 때문이다.
또한 검정색 색상에다 투박하고 무거워 여교사들이 착용을 꺼려하는 이유 중의 하나다.

익명을 요구한 울릉도의 한 여교사는 비슷한 처지의 동료들끼리 얘기해보면 기존 스마트폰의 기능과 큰 차이점이 없고 관리하기만 부담스럽다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1년째 울릉도에서 근무한다는 여교사 A씨는 스마트워치보다 더 급한 것은 30년이 넘은 사택의 개.보수나 신축이 급선무다.”고 귀띔했다. 또 스마트 워치보급과 관련, 현실성과 동 떨어진 변하지 않는 탁상적 행정이 아쉽다.“고 말했다.

실제로 울릉교육청사택
건물이 노후해 방범창이나 특수잠금장치 등 기본적인 안전시설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요즘같이 더운 날씨에도 창문을 열어 놓지 못한다. 또한 비가 오면 창문 틈으로 빗물이 스며들고 있다.

이미지오른쪽

정부가 각종 범죄로부터 예방하기위해 섬마을 여교사들에게 배부할 스마트 워치가 투박하고 무거워 보인다(자료사진)


관사 안은 더 열악하다.
천장과 방 귀퉁이 벽지엔 오랫동안 습기가 스며들었는지 젖어 있다. 한마디로 열악한 주거환경탓에 여교사들의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배움이 즐겁고 나눔이 행복한 명품 경북교육 실현을 추구하고 있지만 정작 교사들의 사기진을 위한 환경여건은 낙제점에 불과하다.


전남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 이후 여교사들이 생활하는 울릉교육청 관사가 정비되고 환경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노후 된 건물로 인해 아직도 곳곳에는 범죄로부터 노출돼있고 개
.보수가 시급한 실정이다.


학부모
B씨는 무슨 일만 터지면 임시방편으로 졸속행정을 펼쳐 예산만 낭비할것이 아니라 좀더 장기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하다.”이번 스마트 워치 보급도 결국에는 모든 여교사들이 착용을 외면하게 될것이며 혈세 낭비로 이어질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울릉교육청 관계자는
예산만 확보되면 관사환경을 대폭 정비하여 섬마을에서 근무하는 여교사들이 안심하고 생활하며 가르침에 매진할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