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천시, '친환경에너지자립도시 도약 본격 시동'

  • 29일 유휴부지 활용한 태양광발전 MOU 체결
  • 기사입력 2016-06-30 07: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영석 영천시장(사진 오른쪽)이 29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국도 28호선 인근 유휴부지에 태양광발전 수익사업을 위해 특수목적법인(SPC) 회사 영천솔라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영천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영천시는 29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투자협약(MOU)을 통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회사와 실시협약을 맺고 국도 28호선 인근 유휴부지에 태양광발전 수익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국도 28호선 인근 유휴부지 15만㎡을 활용해 태양광발전시설 8MW를 설치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수익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태양광발전사업에는 총 126억원이 소요되며 전액 특수목적법인(SPC)회사가 부담하고 시는 부지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연간 9928MW(메가와트) 전력발전을 하며 이는 약 2500세대에 전력공급이 가능한 규모이다.

이를 통해 발전사업 총매출액은 20년간 270억원으로 추정되고 시는 총매출액의 5%인 13억의 수입과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8억여원을 지원받고 사업 종료시점에는 기부체납 받은 발전시설을 통해 년간 7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의 수입은 향후 신재생에너지 보급활성화 위해 전액 쓰여질 것으로 보여 앞으로 시의 신재생에너지 보급률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방식은 특수목적법인(SPC)회사에서 발전에 필요한 발전설비를 건설하고 약 20년 간 발전·운영해 생산된 전기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각각 전력거래소와 대규모발전사업자에게 팔아 수익을 거두는 방식이다.

김영석 시장은 "일사량이 풍부한 영천에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함으로써 수익창출을 통해 재정부담을 줄이고 에너지 자립화에 기여해 영천시가 친환경에너지자립도시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