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밀양시, 제58회 밀양아리랑대축제 준비 박차

  • 5월 19일~22일까지, 4일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 가득
  • 기사입력 2016-04-18 12: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울산경남=이경길기자]

이미지오른쪽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오는 5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영남루와 밀양강변 일원에서 펼쳐지는 제58회 밀양아리랑대축제를 명품 축제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행사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축제 준비단계부터 완벽한 행사준비를 위해 올해 초부터 10여 차례 이상 축제 관계자들과의 전략회의 개최를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기존의 프로그램에 더해져 새롭게 변화, 발전하는 밀양에 어울리는 New 밀양아리랑대축제로 다시 태어난다는 계획이다.

밀양아리랑대축제는 임진왜란의 구국명장 사명대사의 충의 정신과 성리학의 태두 점필재 김종직 선생의 지덕 정신, 죽음으로써 순결의 화신이 된 윤동옥 아랑낭자의 정순 정신을 기리기 위한 축제로 지난 해 호평을 받으며 관람객들에게 큰 감동을 준 실경멀티미디어쇼를 중심으로 올해는 더욱 변화된 프로그램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주요행사로는 5월 19일 마상무예쇼, 전야제 특별행사 국민대통합아리랑 5월 20일 성화봉송 및 거리퍼레이드, 서막식, 초야제 특별행사의 전통과 현대의 아리랑공연, 5월 21일 무형문화재한마당축제, 아랑규수 선발대회, 밀양아리랑가요제 그리고 마지막 날에는 아랑규수 대관식과 폐막공연 등이 열릴 계획이며, 영남루와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활용한 실경멀티미디어쇼 밀양강 오딧세이가 매일밤 화려하게 펼쳐져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축제에서는 밀양아리랑을 더욱 부각할 수 있는 프로그램 구성과 은어잡기 체험행사 등을 확대하는 등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가득한 축제의 도시로 즐거움과 휴식을 찾는 관광객에게 더할 나위 없는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 지역문화예술 발전과 시민의 문화복지 실현을 위해 출범한 (재)밀양문화재단과 밀양시의 축제 관계자는 “이번 축제가 지역발전과 연계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로 시민과 관광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새로운 밀양아리랑대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효성어묵, 추석맞아 ‘효성어묵 ...효성어묵, 추석맞아 ‘효성어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