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명품 희귀 난 영천 온다"

  • 19일부터 '전국 난 명품박람회' 열려
  • 기사입력 2016-03-17 17: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희귀 난.(사진제공=영천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영천시는 시민들의 정서함양과 난사랑 문화를 고취시키기 위해서 '2016 영천 대한민국 난 명품박람회'를 유치해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영천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사)한국난문화협회와 한국춘란회, 대한민국자생란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경북도와 영천시가 후원하는 이번 박람회는 전국 희귀 난 1000여점이 전시되며 평소 시민들이 볼 수 없었던 명품 난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가정원예로서 대중성 있는 다양한 난을 소비자에게 홍보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작품을 출품한 춘란 동호회 회원은 전국에 4만명이 활동하며 좁은 공간에서도 환경제어만 잘 해주면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것이 춘난 재배이다. 지난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난 경매에서 난 한 촉에 1억2000만원의 경매가로 낙찰되기도 했다.

이번 대회를 준비한 윤정만(71) 한국난문화협회 경북협회장은 "어느 행사보다 알차게 준비해 영천의 도시브랜드를 전국에 알리고 시민들에게는 따뜻한 봄소식과 함께 춘란의 향기를 흠뿍 느끼게 해 난이 대중문화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나아가 새로운 산업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영천시 관계자는 "영천에서 최초로 열리는 전국 난 박람회이고 명품 난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많은 시민들이 휴일을 이용해 영천실내체육관을 찾아 춘란의 향기에 취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