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도에 민간인 사비로 해삼 30만 마리 무상 방류

  • 어민소득증대 기대
  • 기사입력 2015-12-28 1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기자]울릉도의 양식 업자가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어린 해삼 30만 마리(시가 1억5천여만원)를 울릉도 4개 어촌계 어장에 무상방류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이미지중앙

에덴수산이 배양장에서 어린해삼을 방유하기위해 용기에 담고 있다.(사진제공=울릉군)


주인공은 이종석 에덴수산대표.


울릉읍 사동에서 수년간 약식업을 하는 이 씨는 연안 수산 자원 증강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10대 수출 전략 품종 중 하나인 어린 해삼을 학포, 현포, 남양 신흥 등 4개 어촌계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해삼은 에덴수산이 지난 6월 울릉도에 서식하는 토종어미해삼(일명 흑삼)을 구입, 어미관리를 통한 성숙과정을 거친 후 인공적으로 난을 수정 부화 시킨것이다.

이미지중앙

에덴수산이 무상 기증한 어린해삼을 어촌계 연안에 방류하고 있다.(사진제공=울릉군)


특히 어린 해삼은 울릉도 자체에서 배양한 식물성플랑크톤 및 배합사료 등을 먹여 6개월간 사육, 0.8~7g 정도의 건강한 어린해삼으로 성장시켜 방류해 울릉도 해역에 빠른 적응 은 물론 생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종석대표는 “갈수록 해삼 어획량이 감소 해 어업인 소득이 해마다 줄어, 어린 해삼을 방류하게 됐다”며 “이번 해삼방류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어업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방류한 어린해삼은 서식지에 방류해 앞으로 1~2년 후면 채취가 가능함에 따라 마을어장 내 어업인들의 안정적 소득원 확보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