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분당&판교
  • 인터넷 기업들, 'Good Internet Club' 5차 행사서 "O2O 시대 새로운 규제개선 필요"

  • 기사입력 2015-06-23 1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분당판교=오은지 기자]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김상헌)는 23일 서울 삼성동 인기협 엔(&)스페이스에서 인기협이 주최·주관하고 구글코리아, 네이버, 다음카카오, 엔씨소프트, 이베이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온오프믹스가 후원하는 '2015 Good Internet Club' 5차 행사를 열었다.

이미지중앙

(왼쪽부터)김지만 쏘카 대표,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COO, 정상화 짐카 대표, 정주환 다음카카오 COO, 김국현 에디토이 대표



O2O 서비스의 목표와 비전, O2O서비스가 성공하기 위한 선결 과제 등이 논의 됐다.

패널 토크 형식으로 진행된 행사에서 정주환 다음카카오 총괄은 "온오프라인(O2O)서비스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마트 시대에 맞는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만 쏘카 대표는 "80년대 만들어진 법들을 지켜야 해 서비스에 제약이 있다"며 "쏘카 서비스는 차량 대기 장소인 예약소를 전국에 설치해야 하는 등 제약이 많다"고 말했다.

O2O서비스는 오프라인 서비스에 온라인,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편리성을 더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택시', 쏘카 차량쉐어 서비스,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 민족' 앱 서비스 등이 대표적인 O2O 서비스로 꼽힌다.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O2O는 사용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중요하다"며 "단순한 편의제공 외에 댓글 등 피드백을 통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향상시키는 역할도 한다"고 설명했다.

정상화 짐카 대표는 "O2O는 기존 사업자와 협업해 공생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서비스 사업자나 공급자 모두 그동안의 틀에서 벗어나 서비스를 개선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onz@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