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회장 “美 인수금융시장 등 선진국 진출 본격화”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이 미국 인수금융 시장 진출 등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열린 지주 정기 주주총회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의 비즈니스 확대는 물론 스티펄과의 합작을 통한 미국 인수금융 시장 진출 등 선진국 시장에 대한 진출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싱가포르, 홍콩, 뉴욕 등 핵심 거점을 비롯한 글로벌 네트워크 전략을 정비, 보완해 그룹의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가 효과적으로 지원될 수 있게 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해 9월 지주의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은 미국 종합금융회사 ‘스티펄 파이낸셜’(스티펄)과 인수금융, 사모 대출을 전문으로 하는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연내 출범을 목표로 법인 등록을 진행 중인 합작사 ‘SF 크레딧파트너스’(SF Credit Partners)는 미국 현지에서 인수금융과 사모 대출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통화 긴축과 지정학적 긴장의 여파로 올해 경영환경도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gil@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