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산 중구, 인구정책 5개년 기본계획 수립·시행
5년간 예산 8363억 투입해 80개 사업 추진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정주여건 개선 도모
울산시 중구청 전경. [사진=울산 중구]

[헤럴드경제(울산)=임순택 기자] 울산시 중구가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정책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

중구는 22일 오전 중구청 중회의실에서 울산시 중구 인구정책위원회 정기회의를 열고 ‘울산 중구 인구정책 기본계획(2023~2027)’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중구는 올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5년 동안 예산 8363억 원을 투입해 울산 중구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시행할 계획이다.

울산 중구 인구정책 기본계획은 ‘누구나 머물러 살고 싶은 중구’를 비전으로 ▷함께 돌보고 같이 성장하는 도시 ▷청년이 모이는 젊은 도시 ▷일하기 좋고 살고 싶은 도시 ▷노년이 편안한 행복한 도시 ▷인구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도시 등 총 5대 중점 추진전략과 8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중구는 우선 ‘함께 돌보고 같이 성장하는 도시’를 위해 2027억 원을 들여 ▷육아공동체 소모임 운영 ▷입화산 유아숲 조성 등 24개 사업을 추진해 육아 부담을 줄이고 촘촘한 아이 돌봄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청년이 모이는 젊은 도시’를 목표로 34억 원을 투입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연계 취업지원 사업 ▷원도심 버스킹 축제 등 12개 사업을 운영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고 거주 여건을 개선해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일하기 좋고 살고 싶은 도시’를 위해서는 797억 원을 들여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 확대 ▷도심재개발 성공을 위한 전담조직 운영 등 25개 사업을 실시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주민들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쾌적한 정주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노년이 편안한 행복한 도시’를 위해 5503억 원을 투입해 ▷어르신 공공일자리 확충 ▷고독사 예방 1인 가구 안부살핌 서비스 등 14개 사업을 통해 고령층의 사회참여를 확대하고 체계적이고 복합적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인구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도시’를 위해 1억 7000만 원을 들여 ▷인구정책 컨트롤타워 구축 ▷작은 결혼식 지원 ▷인구문제 인식개선 교육 등 5개 사업을 추진한다. 지속 가능한 인구정책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인구구조 변화 문제에 대한 인식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영길 울산 중구청장은 “한때 24만 명에 달하던 중구 인구는 시간이 흐르며 감소해 최근 20만 명 선에 머물러 있다”며 “모든 세대가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인구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인구 증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kookj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