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대장동 이익본 이들, 다 전직 검사…법정서 진실 밝힐 것”
“답정너 기소, 진실은 법정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와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를 기소할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에 참여한 민간업자들에게 유리한 사업 구조를 승인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4895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세준 기자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예고된 검찰의 기소에 앞서 “검찰의 기소는 수차례 말씀드렸던 것처럼 ‘답정너’ 기소”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나기 직전 발언을 통해 “검찰이 시간을 지연하고, 온갖 ‘압수수색 쇼’ ‘체포영장 쇼’를 벌이면서 시간을 끌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다가 이제 그 정해진 답 대로 기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1·3부는 이날 중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 ‘성남FC’ 의혹 관련 이재명 대표를 배임과 뇌물 등 5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을 향해 비판 목소리를 높인 이 대표는 “전혀 놀랄 일도 아니다. 검찰의 이번 기소로 이제 검찰의 시간이 끝나고 법원의 시간이 시작될 것”이라며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고 이미 정영학 녹취록에도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고 밝혔다.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전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한 재판을 언급하면서 “당시 수없이 많은 대화와 통화들이 녹음됐는데 만약 대장동 사건 관련된 핵심관련자인 정진상 정책실장이 뇌물 받고 그들에게 매수했다면 그들로서는 최대의 성과 거둔 것”이라며 “뇌물 주고받으면서 핵심관련자를 매수했다는 게 그들에게 얼마나 중요한 성과인데 그 녹음된 대화 또는 통화에 그런 내용 하나도 없을 수가 있나. 상식적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대장동에서 이익 본 것은 다 전직 검사들”이라며 “정해진 기소였지만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고 결국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 검찰의 사건조작이 점입가경이다. 지금 쌍방울 사건 관련해서도 계속 이상한 주장들과 또 언론 왜곡보도들 사례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미 특정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고 관련 문서들도 당에 확보된 걸로 알고 있는데 계약금으로 지급한 것이다, 대북 경제협력 사업에 계약금으로 500만 불을 1~2월 중 지급한다고 하는 문서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문서로 확인된 명확한 물적증거로 확인된 내용과, 상반되게 범죄자들이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으면서 주가조작 또는 다른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수사를 하지 않거나 기소하지 않는 그런 상태에서 하는 조작된 진술, 과연 객관적인 물증인 문서와 오염될 가능성이 높은 범죄자들의 진술 중에 어떤 게 맞는 얘기겠나”라고 반문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