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그룹 최초 공모 상장리츠’ 삼성FN리츠 “상장 리츠 중 첫 분기 배당 실시할 것…年 5.6%”
삼성FN리츠가 보유하고 있는 에스원빌딩. IR큐더스 제공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삼성그룹 최초의 공모 상장리츠 '삼성FN리츠'(삼성에프엔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는 13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장 리츠 가운데 최초로 분기 배당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삼성FN리츠는 삼성금융네트웍스의 4개사(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SRA자산운용·삼성증권)가 참여하는 리츠로, 강남권역의 오피스 자산 대치타워와 시청역 인근의 에스원빌딩을 기초 자산으로 삼고 있다.

상장 리츠 최초로 1·4·7·10월 결산 기준으로 분기 배당을 실시하며, 평균 5.6%(연 환산 기준·초기 3년 예상 평균 수익률)의 배당을 통해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제공한다는 게 삼성FN리츠의 설명이다.

삼성FN리츠 관계자는 "향후 시장상황을 고려해 잠실빌딩, 삼성생명 서초타워, 삼성화재 서초사옥 등 스폰서가 보유한 우량 핵심자산을 지속적으로 편입할 예정"이라며 "삼성FN리츠를 국내 대표 리츠로 성장시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FN리츠는 이번 상장을 통해 1189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공모가는 5000원이며, 공모 주식 수는 2378만주다.

이달 20∼21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같은 달 27∼28일 청약을 받고 4월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공동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 공동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