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것’ 먹은 노인들 10년간 추적했더니…치매 위험 낮아졌다
英·캐나다 연구팀, 미국 노인 1만2000여명 10년 추적 조사

[헤럴드경제=김유지 기자] 골다공증 예방 등을 위해 많이 먹는 영양제인 비타민D 보충제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타민D 보충제를 먹은 시점이 빠를 수록 효과는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캘거리대와 영국 엑서터대 연구팀은 2일 의학 학술지 '알츠하이머 & 치매: 진단, 평가, 질병 감시'(Alzheimer's & Dementia: Diagnosis, Assessment & Disease Monitoring)에서 미국 노인 1만2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비타민D 보충제 섭취와 치매 간 관계 조사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미국 국립 알츠하이머 조정센터의 연구에 참여한 노인(평균연령 71세) 1만2천388명 중 비타민D 보충제를 먹는 4637명과 보충제를 먹지 않는 7751명에 대해 10년간 치매 발병 여부 등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비타민D 보충제를 먹는 그룹이 치매에 걸리지 않고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이 연구 기간에 치매 진단을 받은 비율은 보충제를 먹지 않는 그룹보다 4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동안 치매 진단을 받은 사람은 모두 2696명(21.8%)이었다. 이 가운데 2017명(75%)은 치매 진단 전 비타민D 보충제를 먹은 적이 없었고, 조사 초기부터 비타민D 보충제를 먹은 사람은 679명(25%)이었다.

비타민D는 모든 그룹에서 치매 예방 효과가 있었지만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또 치매 전조 증상 중 하나인 경도인지장애(MCI)가 시작되기 전에 복용을 시작한 사람들에게 효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는 또 비타민D의 치매 예방효과가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 인자로 알려진 변이유전자(APOEe4)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에게서 특히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전 연구에서는 낮은 비타민D 수치가 높은 치매 위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비타민D는 알츠하이머병의 특징 중 하나인 아밀로이드를 뇌에서 제거하는 과정에 관여하고, 또 치매 발병 요인으로 알려진 타우 단백질 축적으로부터 뇌를 보호하는 데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논문 교신저자인 캘거리대·엑서터대 자히누르 이스마일 교수는 "비타민D가 뇌에 영향을 줘 치매를 줄일 가능성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지금까지 연구에서는 상반된 결과들이 나왔다"며 "이 결과는 비타민D 보충제가 특정 층의 치매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결과는 전체적으로 인지능력 저하가 시작되기 전에 비타민D 보충제를 먹는 게 특히 치매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증거를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공동연구자인 엑서터대 바이런 크리즈 교수는 "전 세계 5000만 명 이상이 치매를 앓고 있고 그 수가 2050년까지 3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을 고려할 때 치매 예방이나 발병 지연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 연구 결과는 비타민D 섭취가 바로 이런 효과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