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금원·신협, 상호금융 최초 '온라인햇살론' 출시
신협 앱 '온(ON)뱅크'로 '근로자햇살론' 제공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협동조합은 3일 '저소득·저신용 서민층 금융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욱현 신협중앙회 관리이사(왼쪽)와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민금융진흥원]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협동조합은 3일 ‘저소득·저신용 서민층 금융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금융업권 최초로 '온라인햇살론'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협 앱 '온(ON)뱅크'를 통해 선보이는 '근로자햇살론'은 저신용·저소득 근로자 대상의 서민 지원 상품이다. 연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이면서 신용평점 하위 20% 이하(KCB 기준 700점, NICE기준 744점)이고,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3개월 이상 재직 및 직장건강보험료 납부가 가능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대출 금액은 최대 2000만원 내에서 차등 제공하고, 대출 기간은 거치 기간 없이 3년 또는 5년 중 선택이 가능하다. 대출 금리는 최대 연 11.5%(보증료 별도)다.

온뱅크를 통해 근로자햇살론을 이용할 경우 창구를 방문할 필요 없이 온라인으로 대출 신청 및 심사를 진행하고 대출금은 비대면 당일 지급이 가능하다.

또한 온라인햇살론은 창구를 통한 햇살론 대비 0.5%~1.5%포인트의 금리 우대를 제공해 부담을 낮췄다.

서금원과 신협은 이밖에도 서민들의 신용 관리를 위한 금융 교육,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등에서도 적극 협력해 금리 상승기 중 어려움을 겪는 서민·취약계층을 다각도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재연 서금원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상호금융업권까지 온라인을 통한 근로자햇살론이 확대돼 저신용·저소득 서민의 금융 접근성을 제고, 금융 부담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앞으로 온라인을 통한 근로자햇살론이 농협, 새마을금고 등 다른 상호금융업권까지 도입돼 서민금융 지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의 온라인햇살론 도입으로 사회적 약자 및 저신용․저소득 서민들의 경제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서민금융 활성화를 통해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건전한 금융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