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DL건설, ‘품질관리 페스티벌’ 개최…우수 현장·개인 포상
우수사례 발굴·공유 목적
4월 10일까지 평가 진행

[헤럴드경제=고은결 기자] DL건설은 전사 현장을 대상으로 ‘품질관리 페스티벌’을 진행 중이라고 2일 밝혔다.

해당 행사는 품질관리 우수 사례를 발굴하고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겨울철 취약한 흙막이, 가설구조물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DL건설은 오는 4월 10일까지 전사 현장, 개인별 평가를 진행하며 결과에 따라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는 레미콘 관리를 중심으로 품질관리 페스티벌을 열고 2개 현장, 62명의 직원을 포상한 바 있다.

협력업체 시험장비 검교정 스티커 부착으로 계측 정확도 향상, 터널 공동구 수축줄눈 추가 시공을 통한 균열 관리 개선 등 우수사례 10건도 선정했다.

DL건설 관계자는 “품질관리 개선을 위한 전사적 노력이 모여, 지난해 하반기 말 품질 관련 ‘부실벌점 제로’를 달성하는 등 성과도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 품질관리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