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난임’ 패리스 힐튼, 대리모 통해 득남…"내 꿈은 엄마"
패리스 힐튼이 동갑내기 사업가 카터와 결혼한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세계적 호텔 체인 힐튼 그룹의 '상속녀'로 유명한 할리우드 명사 패리스 힐튼(41)이 자신과 남편 카터 리엄(41)의 첫 아이인 아들이 태어났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힐튼은 이날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으로 "너는 이미 말로 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받고 있단다♥"라고 쓰고 아기가 오른손으로 힐턴의 왼손 엄지손가락을 붙잡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

다만, 정확한 출생일은 공개하지 않았다.

잡지 '피플'은 "엄마가 되는 것은 늘 나의 꿈이었고, 카터와 내가 서로를 발견했다는 게 너무나 기쁘다. 함께 우리 가족을 시작하게 되어 너무나도 신나고, 아기인 우리 아들에 대한 사랑으로 우리 심장이 터진다"는 힐튼의 말을 전했다.

이 잡지는 이번 출산이 대리모를 통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패리스 힐튼. [패리스 힐튼 SNS]

힐튼은 코로나19에 따른 봉쇄를 계기로 남편과 체외수정(IVF)을 통해 첫 아이를 갖기로 결심했다고 지난 달 한 언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힐튼과 리엄은 2021년 11월에 결혼식을 올렸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