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불출마 선언’ 나경원, 빨간잠바 입고 “尹지지” 영상 올려
나경원, 25일 당대표 불출마 선언
페이스북에 지난해 尹후보 지지영상 올려
지난해 3월 8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렸던 제20대 대통령선거 마지막 유세 당시 나경원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지지연설을 하는 모습.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2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제20대 대통령선거 기간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던 영상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간에 빚어진 마찰에 대한 우려를 줄이려는 의도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오후 나 전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불출마 선언문과 함께 4분37초 가량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지난해 3월8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렸던 제20대 대통령선거 마지막 유세 당시 나 전 의원이 윤 대통령 지지 연설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빨간 잠바를 입은 나 전 의원은 주먹을 불끈 쥐며 '윤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는 최근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간 빚어진 마찰에 대한 일부 우려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국민의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어 "제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정말 안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기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