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위 찍던 佛 20대 청년, 경찰 곤봉에 ‘퍽’…고환 잃어
파리서 연금개혁 반대 시위 촬영하다가 봉변
“오른쪽 고환 절제, 입원중…아직 충격 빠져”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 한 경찰이 바닥에 넘어진 이반을 향해 달려와 곤봉을 휘두르고 있다. [Ab7media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프랑스 파리에서 연금개혁 반대 시위에 나섰던 20대 남성이 경찰봉에 맞아 한쪽 고환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각)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계 스페인인으로 프랑스령 과들루프에 거주하고 있는 이반(26)은 지난 주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에 참가했다가 경찰관이 휘두른 곤봉에 중요 부위를 맞았다.

이반은 당시 시위 현장을 촬영하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을 고소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반은 지난 19일 오후 4시경 시위대가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을 출발해 나시옹 광장으로 행진할 때 도로 위에 있다가 아무 이유없이 경찰관에게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반이 경찰봉에 맞는 장면이 담긴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됐다. 해당 영상은 102만회 이상 조회됐다.

당시 영상에는 한 경찰관이 바닥에 쓰러져있는 이반을 향해 달려오더니 곤봉으로 이반의 다리 사이를 내려치는 장면이 담겼다. 이반은 손에 카메라만 든 상태로 등을 땅에 댄 채 쓰러져 있었다.

이 경찰관은 오른손에 든 곤봉으로 이반의 다리 사이를 내려친 뒤 다시 동료 경찰관이 있는 무리로 돌아간다.

이반 측 변호사 루시 시몬은 “경찰봉에 맞은 충격으로 이반은 오른쪽 고환을 절제해야 했다”며 “아직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시몬 변호사는 “공권력을 가진 사람이 자발적으로 행한 폭력으로, 정당방위도 아니었고, 폭력이 필요한 상황도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확보한 사진과 이반이 현재 체포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그 증거”라고 했다.

변호사는 이반이 아직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를 계속 묻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파리 경찰국은 내부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극도로 폭력적인 상황에서 난폭한 이들을 체포하기 위한 경찰 작전 도중 발생했다고 전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