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애꿀팁’ 전수하고 “10만원만” 애걸도…후원금 안 모여…국회의원실 모금 백태

“이 글을 보고 연애 꿀팁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후원 꼭 부탁드립니다. 후원금이 텅텅 비었습니다ㅠ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변 친구들에게까지 ‘너희들의 10만원이 내 두통을 없애줄 수 있다’고 말하고 다니죠.” (A국회의원실 B보좌관)

연말 마감을 앞둔 올해 정치후원금 막바지 모금 열기가 뜨겁다.

현행법에 따르면 올해 지역구가 있는 국회의원은 연말까지 3억원의 후원금 모집이 가능하다. 평년 후원금 한도는 1억5000만원이지만, 대선과 지방선거, 국회의원 총선거가 있는 해에는 그 두 배인 3억원까지 한도를 늘려 놓았기 때문이다. 다만 비례대표 의원은 평년과 같은 1억5000만원까지 모집할 수 있다.

연말이 되자 국회의원실들은 ‘의정보고’와 함께 후원을 부탁하고, 후원계좌를 첨부하는 문자나 웹카드 등을 연이어 발송하며 후원금 계좌가 두둑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잠재적 후원자인 국민들의 ‘주머니’가 얄팍해졌다는 것이 올해 큰 고민거리다. 여기에 가뜩이나 대선과 지선 두 차례 선거가 있던 해라 ‘정치 고관여층’은 이미 상반기에 후원금을 냈다는 점도 연말 모집을 어렵게 하고 있단 전언이다.

이들의 전략은 ‘10만원만’ 이다. 국민이 정치인에 기부한 후원금 중 10만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되고, 10만원 초과 금액에 대해선 일정한 비율에 따라 세액공제를 받는다.

의원실마다 분위기는 천차만별이다. 3억원 ‘목표달성’에 목매는 의원실도 있지만 “무리하지 말자”며 신중한 의원실도 있다. 대다수 의원실들은 3억원을 꽉 채우는 것은 무리라고 보고 평시의 1억5000만원을 넘기되, 2억원 안팎을 현실적인 목표로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실 관계자는 “내년에 후원금 모집 총액이나 고액 후원자 명단 등이 공개가 될 텐데, 올해같은 상황에서 3억 한도를 채우면 어떻게 했나 궁금해서라도 들여다보게 될 것”이라며 “그런 상황을 피하려고 무리하지 말자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색 후원금 모집글’도 눈길을 끌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비법 전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썸녀’와의 연애 ‘꿀팁’을 전수한다며 화제를 모았다. 글 말미에는 “청년 정치인들은 후원금 모금하기가 정말 쉽지 않다. 정말 아껴 쓰겠다. 꼭 필요한 곳에만 쓰겠다”며 후원금 모금을 호소했다.

일반 국민들이 참여하는 후원금 제도가 점차 활성화되고 있지만 고민은 여전하다. 현실적으로 돈에 ‘꼬리표’가 있는 만큼 의원 의정활동에서의 균형을 고민하는 목소리다. 한 초선의원실 보좌관은 “의원이 법이나 정책에 대해서는 이상적인 이야기를 하지만, 후원금은 현실의 영역이지 않나. 후원자에게 의정활동으로 보답한다는 것이 결국 ‘주고받는 것’인데, 잘못된 거래가 되면 안 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이세진 기자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