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감시황] 코스피, 침체우려에 나흘연속 ↓…그나마 中영향으로 2380대 방어
외국인·기관 매도세 지속
원/달러 환율, 2.9원 오른 1321.7원 종료
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35포인트 내린 2382.81에, 코스닥 지수는 1.30포인트(0.18%) 내린 718.14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코스피가 경기침체 우려에 나흘 연속 하락해 7일 2380대로 내려왔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0.35포인트(0.43%) 내린 2382.81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7.29포인트(0.30%) 내린 2385.87로 출발해 장중 한때 2377.98까지 내려갔으나 하락 폭을 줄여 2380대에서 소폭 등락을 거듭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2010억원, 기관이 174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개인은 홀로 2013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증시는 경기 침체 우려가 부각하면서 전날 미국 증시가 하락한 영향을 받았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1.03%),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44%), 나스닥지수(-2.00%)가 일제히 하락했다.

앞서 11월 고용보고서 등 경제지표가 견조한 모습을 보이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골드만삭스, JP모건 등 대형 투자은행(IB)들의 경기 침체 전망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다만 이날 오후 들어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규제 완화 조치에 나선 점이 코스피 추가 하락을 막았다. 중국 보건당국은 이날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감염자에 대해 원칙상 자가 격리를 택할 수 있도록 하고, 지역 간 이동 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오늘 코스피는 외국인이 순매도하는 가운데 제한적 등락을 반복했다"며 "경기 침체 우려가 부각하면서 코스피가 하락하다가 오후 중국발 뉴스가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면서 하락 폭을 축소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30포인트(0.18%) 내린 718.1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81포인트(0.53%) 내린 715.63에 시작해 하락 폭을 줄여 장중 한때 상승 전환을 시도했으나, 소폭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이 65억원, 개인이 15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177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하루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각각 5조9782억원, 4조9515억원이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2.9원 오른 1321.7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종가보다 3.2원 오른 1322.0원에 개장한 환율은 오후 들어 하락 전환해 1312원까지 저점을 낮췄다가 장 후반 반등해 낙폭을 회복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