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태원 회장 “한일, 미래에 초점 맞춰야...협력 어젠다 많다”
美서 최종현학술원 포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최종현학술원 주최로 열린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최종현학술원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한국과 일본이 미래 협력을 위한 많은 어젠다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미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샐러맨더 리조트에서 최종현학술원 주최로 열린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rans-Pacific Dialogue) 포럼의 한일 협력 특별 세션 환영사에서 “우리는 한일관계에서 약간의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이번 행사에서 “의미 있는 일에 대한 생산적인 토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역사학자 E.H 카의 저서 ‘역사란 무엇인가’를 언급하며 “그는 역사는 과거와 미래의 대화라고 했다”며 “지난해 우리가 (이 행사에서) 공급망과 경제안보 문제에 대해 논의했던 것처럼 (양국) 사람들은 미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미래 협력을 위한 많은 어젠다를 갖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당장 이 세션은 우리가 어디에 있고, 미래 어젠다가 무엇이며, 실제로 협력할 방법이 뭔지를 다룰 것”이라며 “나는 이것이 한일 두 나라에 좋은 수단이 될 것이며, 한미일 3국 관계에도 유익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취재진을 만나 “동맹이라고 얘기하는 사람끼리 지금 처해 있는 문제가 뭔지 서로 이해의 깊이를 더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젠 마켓들이 분리되는 문제가 계속 생기기에 상대를 훨씬 더 이해해야 한다”며 “과거 프리 마켓 형태보다는 관리되고 보호주의 형태로 돌아가기에 결국 정책이나 규정과 관계가 있고, 그래서 이해가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대근 기자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