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만, 中 틱톡 금지령…일단 공공부터·민간도 사용 금지 검토
정보 유출 우려
틱톡 로고. [로이터]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대만 당국이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공공부문에서 사용하지 못하게 했다고 6일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 대만언론이 보도했다.

소관 부처인 대만 디지털발전부(MODA)는 전날 국가의 정보통신 안보에 위해를 가한다는 이유로 공공부문의 정보통신 설비와 장소에서 틱톡 등의 사용을 금지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나 공공 기관 등 공공 부문에서 구비한 휴대전화, 태블릿, 컴퓨터 등의 전자제품에선 틱톡 또는 틱톡의 중국 내 서비스인 더우인을 다운로드해서 사용할 수 없다.

틱톡과 더우인 외에 SNS와 쇼핑 기능을 접목해 ‘중국판 인스타그램’으로 불리는 샤오훙수도 다운로드 금지 목록에 포함됐다.

대만 당국은 민간 부문에서의 틱톡 다운로드와 사용 금지도 검토한다. MODA 관계자는 추후 관련 부처와 협의해 다른 국가 조치를 참고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MODA 다른 관계자는 행정원이 2019년 5월 ‘각 기관의 국가 정보통신 안보에 위해가 되는 제품 제한 사용 원칙’을 발표한 이래 공공부문은 특정 중국제 소프트웨어의 사용을 금지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틱톡은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중화권 뿐 아니라 북미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중국 당국이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를 통해 미국 이용자 정보를 빼갈 수 있다는 우려를 여러 차례 제기했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