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여의도 한양 최고 54층으로 재건축…4개층 더 높인다 [부동산360]
여의도 시범아파트 65층 이어 층고 상향 추진
기존 50층 계획→54층
연내 신통기획 계획안 확정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 박자연 기자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서울 여의도 한양아파트가 기존 최고 50층에서 4개층을 높여 최고 54층으로 재건축된다. 여의도 시범아파트의 65층에 이어 여의도의 초고층 재건축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는 모습이다.

6일 서울시와 정비업계에 따르면 이 단지는 최저 49층에서 최고 54층의 정비계획안을 마련하고 이달 중 신속통합기획 계획안을 확정키로 했다. 재건축추진위 관계자는 “건축 심의 등에 맞춰 지어야겠지만 일률적인 높이로 건축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앞쪽은 49층으로, 뒤쪽은 54층으로 정비를 계획중”이라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재건축사업의 용적률을 높이기 위해 현재 3종 일반주거지역인 이곳을 상업지역으로 종상향 신청할 계획이다. 최고 12층, 588가구 규모로 1975년 준공돼 올해 48년째를 맞은 한양아파트는 현재 용적률이 252%인데 상업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될 경우 용적률은 최대 600%까지 올라간다.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에 참여하고 있는 여의도 한양아파트는 지난달 21일 서울시와 신통기획 관련 마무리 회의를 하고 연내 신통기획 정비계획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이달 14일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신통기획 참여로 신탁 방식으로 진행되는 한양 재건축은 사업시행자로 KB부동산신탁을 선정하고 지난 4월 주민 동의를 완료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