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한 달여 만에 130여발 포병사격…합참 “9·19 군사합의 위반”(종합)
北, 동·서해서 방사포 추정 포병사격 실시
韓美사격훈련 반발·동계훈련 일환 등 관측
합참은 5일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총 130여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사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이 전술핵운용부대 군사훈련과 맞물려 실시한 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타격훈련 장면. 자료사진. [평양 노동신문=뉴스1]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5일 한달여 만에 포병사격을 재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2시 59분께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130여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사격을 포착했다”며 “탄착지점은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완충구역 내”라고 밝혔다.

합참은 “동·서해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북한의 동·서해상 포병사격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 및 즉각 도발 중단’ 경고통신을 수차례 실시하기도 했다.

북한의 포병사격은 지난달 3일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완충구역 내로 80여발을 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당시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에 반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5발도 쐈다.

미사일 등까지 포함한 북한의 무력도발은 지난달 18일 화성-17형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ICBM을 발사한 지 17일 만이다.

북한의 이번 포병사격은 한미가 철원 일대에서 진행중인 다연장로켓(MLRS) 등 사격훈련에 반발한 무력시위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한미는 이날부터 6일까지 다연장로켓과 K9 자주포 등 포격훈련을 실시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북한군 동계훈련의 일환일 가능성과 이달 말 예고한 올해 사업을 결산하고 내년 정책을 수립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계산된 무력시위 가능성도 거론된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