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월드컵] 독일 잡았던 일본, 코스타리카에 0-1 충격패
경기 내내 주도권 잡고도 후반 35분 풀러에 결승골 허용
코스타리카 선수들이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동안 일본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과연 E조는 죽음의 조였다.

독일을 잡는 이변을 연출해 사기충천했던 일본이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히며 주저앉았다.

일본은 27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코스타리카와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일본과 코스타리카 모두 1승 1패(승점 3점)가 됐다. 스페인이 1승으로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일본에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던 독일도 남은 경기에 기대를 걸 수 있게 됐다.

일본의 모리야스 감독은 독일전 주전 5명을 빼고 베스트 11을 내보내는 승부수를 던졌다. 전반 코스타리카 수비진의 체력을 소모시킨 뒤 후반 승부를 걸려는 작전으로 보였다. 그러나 한 두명도 아닌 선수를 바꾸면서 조직력에 허점을 보일 가능성은 있었고, 이는 전반 많은 찬스에도 골을 넣지 못하는 상황에 영향을 미쳤다.

코스타리카를 벼랑 끝에서 구해댄 케이셔 풀러(4번)가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AFP

일본은 전반 내내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다시피 했지만 결정적 한방이 나오지 않았다. 하프타임에 2명을 교체하며 바로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나바스가 지키는 코스타리카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골은 코스타리카 발에서 터져나왔다.

후반 35분 전방에서 볼을 차단한 뒤 패스를 받은 풀러가 일본 골문 좌측 구석으로 감아차기를 시도했고 이는 골키퍼 손을 스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코스타리카가 기록한 유일한 유효슈팅이었다.

다급해진 일본은 후반 43분 미토마가 측면을 돌파한 후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두세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나바스가 막아냈다. 결국 승리, 혹은 무승부를 기대했던 일본은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채 2차전을 마쳐야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