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더탐사, 한동훈 집 문앞까지 찾아가…한동훈, 공동주거침입 고발
[더 탐사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 취재진이 27일 오후 한동훈 법무장관의 동의 또는 허락없이 그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공동 현관을 통해 집 문 앞까지 찾아갔다.

한 장관은 이에 이들을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했다.

더탐사 유튜브 생중계 화면과 경찰에 따르면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았다.

이들은 아파트 정문에서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갑자기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를 한 장관도 공감해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볼까 한다"며 "정상적인 취재 목적이고, 예고하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걸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파트 공동 현관을 거쳐 엘리베이터를 타고 한 장관의 거주층으로 올라간 뒤 현관문 앞에서 여러 차례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고 소리쳤다.

또 이 아파트 주민들이 공동현관의 문을 열어줬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이들은 한 장관 자택 앞에 놓인 택배물도 살펴보다 집 안에서 인기척이 없자 1분30초 뒤 현장을 떠났다.

당시 자택 안엔 한 장관 부인과 자녀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 측이 이 소식을 듣고 더탐사 취재진을 주거 침입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도 현장에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도 이날 오후 더탐사 취재진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더탐사는 한 장관이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한 매체다. 그러나 최근 의혹을 제기했던 첼리스트 A씨가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라고 진술하며 사실무근으로 드러났다.

이 매체는 또 한 장관의 퇴근길 승용차를 뒤쫓은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에 수사받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웹디자이너 채용 공고를 올리며 '윤(대통령), 한(장관) 등이 때려 죽어도 싫으신 분' 등의 조건을 내걸어 논란이 되기도 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