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화물연대 파업이 부른 물류 대란…청약 앞둔 둔촌주공 공사 멈췄다 [부동산360]
시멘트 출하 예정 물량 95%가 발 묶여
물류 대란·고금리·원자재 가격 인상 ‘삼중고’
현장에서는 벌써부터 ‘공사 중단’ 사태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지난 24일 0시를 기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이날 경기도 의왕시 의왕ICD 오거리에서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파업 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의왕=임세준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주장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나선 화물연대의 운송거부에 건설업계의 위기감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원자재 가격 인상과 지난 6월 1차 총파업 당시 물류대란으로 홍역을 앓았던 건설업계는 다시 시멘트 등 주요 원자재 유통이 막혀 당장 주요 공사 현장이 올스톱될 위기에 처했다.

25일 한국시멘트협회에 다르면 이날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를 통한 시멘트 출하 예정 물량 20만t 중 실제 출하된 물량은 1만t에 그쳤다. 예정 물량 중 95%가 출하되지 못하면서 예상 피해액은 1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6월 1차 총파업 당시 8일 동안 1061억원 손실을 입은 것과 비교할 때 피해 규모가 한층 더 커진 것이다.

시멘트뿐 아니라 철강 등 건설자재 물류가 모두 올스톱되면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올림픽파크 포레온)'의 골조 공사가 중단되는 등 건설업계까지 피해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서울 시내 다수 사업장이 당장 멈추게 생겼다. 연초에는 원자재 가격 인상, 여름에는 1차 파업으로 이미 공기가 늦어진 현장이 다수”라며 “이번에 다시 파업이 예고되며 현장에 일부 자재를 미리 확보한 상태지만, 주말이 지나면 다시 공사 일정 지연이 불가피해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대응 여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받는 대형 건설사와 달리 중소형 건설사들은 그야말로 사면초가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엎친 데 덮친 격이라는 표현이 맞는 상황”이라며 “소규모 사업장은 당장 시멘트를 구할 수 없는데, 그렇잖아도 자금시장이 불안해진 상황에서 파업이 길어지면 감당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대규모 피해가 불가피해지자 정부도 위기 단계를 격상하고 화물연대의 운송 복귀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날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이어 부산항을 찾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비상수송대책을 최대한 가동해 물류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라며 “운송방해, 협박, 위해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고, 불법파업을 반복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강조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