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개 대회 골' 대기록 호날두, 맨유 질문엔 표정 굳어 [월드컵]

[AFP]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월드컵 5개 대회에서 골을 넣는 전인미답의 기록 세웠지만 '전 소속팀'이 된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얘기가 나오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호날두는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팀이 1-0으로 앞서가는 득점을 기록했다.

2006년 독일 대회부터 5회 연속 월드컵 출전을 달성한 그가 통산 18번째 경기에서 넣은 8번째 골이다. 특히 그는 5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골을 넣어 이전까지 누구도 이루지 못한 기록을 달성했다.

호날두는 첫 경기 직전 맨유와의 계약이 해지되면서 졸지에 '무적 신세'가 됐으나 흔들림 없이 이날 포르투갈의 선발 공격수로 출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넣으면서 대기록을 달성해 클래스를 증명했다.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로 자축한 호날두는 경기가 포르투갈의 3-2 승리로 끝난 뒤 팬 투표로 뽑는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돼 공식 기자회견에도 참석했다.

호날두는 "아름다운 순간이다. 5번째 월드컵에 출전했고, 팀도 이겨서 좋은 출발을 보였다. 월드컵에서 첫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기에 무척 중요한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기쁨을 표현했다.

그는 "5번의 월드컵에서 골을 넣은 최초의 선수가 된 것도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어려운 경기였지만, 팀이 좋은 결과를 낸 것에 행복하다"고 겹경사를 자축했다.

하지만 이어 맨유와의 결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호날두의 목소리와 표정이 금세 달라졌다.

"이번 주에 한 챕터가 끝난다. 그건 이제 닫혔다"며 "승리로 대회를 시작했고, 나는 팀을 도울 수 있었다. 그것 외에 다른 모든 것은 상관없다"고 말한 호날두는 굳은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그대로 기자회견장을 떠나버렸다. 기자회견은 약 2분 만에 예상치 못하게 끝났다.

앞서 맨유는 23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호날두와의 계약 해지를 공식 발표했다. 구단은 "호날두는 상호 합의에 따라 맨유를 떠나기로 했으며,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고 발표했다.

구단 측은 구체적인 계약 해지 사유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내년 6월까지인 계약기간을 남겨두고 사실상 방출을 결정한 것이다.

호날두는 맨유 입단 후 끊임없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여름엔 이적시장이 열리기도 전에 일찌감치 맨유에 “팀을 떠나겠다”고 선언한 뒤 차기 행선지를 물색했지만 최종 협상엔 실패했다. 그러는 사이 프리시즌 훈련과 해외 투어 등에 줄줄이 불참하며 팬들의 눈총을 샀다.

그런가 하면 시즌 도중엔 어린 팬의 손등을 내리치는 행동으로 폭행 구설수에도 휘말렸다. 이번 사태의 기폭제가 된 피어스 모건과의 인터뷰 논란은 아직 채 가라앉지도 않은 상황이다.

호날두는 최근 피어스 모건이 진행하는 영국 토크TV와 인터뷰에서 "올해는 물론 지난 시즌에도 몇몇 사람은 내가 팀에 있는 걸 원하지 않는 것 같다"며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팀을 떠난 뒤 이 팀은 아무런 발전이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포르투갈은 12월 2일 오후 6시(한국시간 12월 3일 오전 0시)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