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년전엔 눈 찢더니…발베르데, 이강인에 어퍼컷 도발 [월드컵]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이강인에게 거친 태클을 한 뒤 어퍼컷을 날리고 있다. [AFP]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이강인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과거 인종차별 세리머니로 논란을 빚었던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한국 축구대표팀 이강인(21·마요르카)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어퍼컷 세리머니 도발을 하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양팀은 결정적인 찬스를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0-0으로 팽팽했던 전반이 지나고 후반도 중반을 넘어 공격진의 날카로움도 조금씩 무뎌지는 기색이 보이자 벤투 감독은 후반 30분 2선에서 활약한 나상호를 빼고 이강인을 투입한 것이다.

발베르데는 후반 추가 시간 이강인이 공을 잡고 우루과이 왼쪽 진영을 파고들자 강한 태클로 막아섰다. 발베르데는 주먹을 휘두르며 포효하더니 넘어져 있는 이강인을 내려다봤다.

이강인은 발베르데의 도발에도 개의치 않으며 경기를 이어나갔다.

발베르데가 한국에서 열린 2017 U-20 월드컵 당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트위터]

발베르데는 지난 2017년 한국에서 개최된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8강전에서 후반 5분경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했다. 이는 서구권에서 눈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여겨지는 아시아인들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인 행위이다.

발베르데는 자신의 친구를 위한 세리머니였다고 해명했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서 당시 우루과이 선수들이 단체로 눈을 찢는 포즈로 사진을 찍은 사실이 알려졌다.

발베르데는 한 주 뒤 열린 이탈리아와의 U-20 월드컵 3·4위전 경기에서 해당 행동을 이유로 야유를 보내는 한국 관중들을 향해 '더 크게 소리 질러 봐라'는 듯 두 손으로 귀를 감싸며 도발하는 제스처로 또 다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발베르데의 제스처에 대해 "경기 중에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루과이는 정말 좋은 선수들이 있는 팀이었다"고 덧붙였다.

발베르데는 "치열한 경기였다. 전반전에는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 볼을 뺏어 오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수비와 공격에서 다 어려웠다. 하지만 후반전부터는 우리 플레이가 잘 된 것 같다"며 한국과의 경기 소감을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