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본선 데뷔' 이강인 "설레고 재밌었다…경기 때 최고로 행복" [월드컵]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된 이강인이 피치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너무 재밌었다. 경기 때 최고로 행복했다. 떨리기보다 설렜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되며 생애 첫 월드컵 본선 부대를 밟은 이강인(21)이 경기 후 당찬 소감을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0-0으로 팽팽했던 전반이 지나고 후반도 중반을 넘어 공격진의 날카로움도 조금씩 무뎌지는 기색이 보이자 벤투 감독은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30분 2선에서 활약한 나상호를 빼고 이강인을 투입한 것이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이강인이 후반 교체 후 강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

경기를 마친 후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이강인은 "경기력은 좋았던 것 같다. 처음부터 꼭 승리하겠다는 마음으로 들어갔는데, 조금 아쉽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항상 준비하고 있었다. 경기를 뛰든 못 뛰든 기회가 온다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려 한다"며 "이렇게 뛸 수 있게 돼 정말 좋았다"고 했다.

이강인은 "감독님께서 수비할 때 너무 많이 쳐지지는 말라고 하셨다. 또 공을 잡았을 때는 제가 가지고 있는 걸 보여달라고도 하셨던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이날 벤투 감독은 그간 활용하지 않던 이강인을 후반 교체로 투입한 데 대해서는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 훈련장에서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경기 막판 상대 에이스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와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역습을 전개하려던 이강인을 태클로 막은 발베르데가 공중을 향해 손을 휘두르면서 도발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한 것이다.

이에 이강인은 "경기 중에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루과이는 정말 좋은 선수들이 있는 팀이었다"고 덧붙였다.

강호 우루과이와 접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한 벤투호는 이제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