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EU 천연가스 가격 상한제 합의 실패…“275유로 너무 높아 실효성 의문”
폴란드 등 반대…시장 가격이 EU 상한액 넘긴 건 8월 한번 뿐
[AP]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유럽연합(EU)이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에 맞서 추진하는 천연가스 가격 상한제 도입에 합의를 보지 못했다.

24일(현지시간)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에너지이사회 특별 회의에 참석한 EU 27개국 장관들은 가스 가격상한제 도입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채 회의를 마쳤다.

EU 순환의장국인 체코의 요제프 시켈라 산업장관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논의가 꽤 가열됐고, 여러분도 알다시피 굉장히 다양한 견해가 있다는 것을 알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원국 장관들은 특히 이틀 전 집행위가 제안한 가격상한제 구상안을 두고 격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는 지난 22일 내년 1월부터 1년간 유럽 천연가스 가격 지표인 네덜란드 TTF 선물가격 상한제 발동 기준을 1메가와트시(㎿h)당 275유로(약 38만원)로 설정하자고 회원국들에 제안했다.

천연가스 1㎿h당 가격이 275유로를 넘는 상황이 2주간 지속되는 동시에 천연가스 가격이 액화천연가스(LNG)보다 1㎿h 기준으로 58유로 비싼 상황이 10일간 이어지는 두 가지 요건이 충족되면 상한제를 발동하도록 하자는 것이다.

현 가스 선물가격이 110∼120유로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상한제 발동 요건을 상당히 까다롭게 잡은 것이다.

EU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제재로 가스 가격상한제를 도입을 수개월째 논의 중이다.

현재 스페인, 폴란드, 벨기에, 루마니아, 그리스 등 가스 가격상한제 도입을 강력히 주장해온 회원국들은 275유로 선이 지나치게 높다고 반대하고 있다.

실제로 가스 가격이 275유로를 넘긴 건 가격 급등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8월이 유일했다. 도입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 것이다.

안나 모스크바 폴란드 기후환경부 장관은 회의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회원국들이 그간 수없이 많은 논의를 거쳤고, 다양한 방안을 제안했는데, (집행위 제안은) 우리로선 농담하는 건가 싶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비르질 포페스쿠 루마니아 에너지장관은 회의가 끝난 뒤 페이스북에 275유로 커트라인이 “가격을 억제하기보다는 오히려 올리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틴네 반데어 슈트라텐 벨기에 에너지 장관도 “가격 안정에 효과가 있을지 분명하지 않다”고 했고, 콘스탄티노스 스크레카스 그리스 환경에너지부 장관은 집행위 제안보다 낮은 150∼200유로가 “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EU 에너지 장관들은 내달 13일께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집행위 구상대로 내년 1월 도입 이전에는 합의해야한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