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치킨 주문 왜 안돼?” 배달앱 불났다, 월드컵 첫 경기에 한때 오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24일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 앞서 음식 주문이 폭주했다. 주문량을 소화하지 못한 몇몇 배달 앱은 오류 사태를 겪었다.

배달 앱(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오후 10시 경기를 앞두고 주문량이 폭증해 오후 8시40분께부터 9시10분까지 앱 서비스 이용이 원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부 고객은 주문에 실패했다. 간신히 주문을 했는데 결제가 느려지는 사례도 있었다. 짧은 시간에 주문량이 몰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우아한형제들은 오류를 해결한 상태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곧바로 조치했다"며 "현재는 정상 가동 중"이라고 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

한편 쿠팡이츠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거리 응원이 진행되는 데 따라 이날 오후 6시부터 광화문 일부 지역에 대해 배달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안전을 고려한 것이다.

통상 대형 행사가 있는 날에는 배달 앱에 서버 장애가 발생키도 했다. 지난 2020년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한 배달기사 전용 앱에 4시간여 오류가 발생했다. 지난해 말복에도 접속량 증가로 일부 배달앱이 서비스 장애에 노출됐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